우상호 “국민께 죄송한 일이지만…서울시장 보선 적극 출마 검토”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10-30 09:17수정 2020-10-30 09:3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우상호 의원 인스타그램 갈무리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의원은 30일 당이 내년 4월 7일 치러지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의 후보를 내기로 한 것과 관련해 “국민의힘 후보들이 사실상 의미 없이 서울시장, 부산시장에 당선된다고 하면, 그로부터 벌어지는 그다음의 국면은 대선 국면인데 그 영향이 너무 크다”고 말했다.

우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저희 당이 정한 방침을 일부 수정하게 된 것은 국민들께 죄송한 일이지만, 이게 일정한 책임을 져야 하는 문제를 넘어서서 대통령 선거의 성패까지 영향을 주는 선거”라며 이렇게 말했다.

우 의원은 “서울시장, 부산시장 선거 끝나고 나서 바로 각 당의 대선 레이스가 시작되지 않느냐. 바로 또 대선으로 연결이 되기 때문에 그 영향이 아주 막대하다”며 “그렇게 당선된 국민의힘 서울시장, 부산시장이 연일 반정부적 행보를 하게 될 경우에 주는 영향력이 너무 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것은 우리가 단순히 어떤 잘못에 대한, 혹은 여러 가지 물의에 대한 문제를 넘어서서 ‘대선까지 내놔야 될 수 있다. 그렇게 갈 수는 없는 거 아니냐’ 하는 측면에서 부득이하게 양해를 구하고 후보를 내기로 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서울시장 후보로 자신이 거명되는 것과 관련해선 “당의 방침이 결정되면, 그걸 전제로 하면, 적극적으로 (출마를) 검토를 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