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윤석열 해임 건의 거론…“몽니 부리지 말고 사퇴하라”

이은택기자 , 황형준기자 입력 2020-10-27 17:07수정 2020-10-27 17:1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여당이 국정감사 종료와 함께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공세 수위를 높이며 거취 문제를 본격적으로 언급하고 나섰다. 몇몇 여당 의원들은 윤 총장을 ‘조폭 두목’에 비유하며 ‘해임 건의’까지 거론했다.

더불어민주당 송기헌 의원은 27일 라디오에서 검찰의 옵티머스 수사를 언급하며 “검찰총장으로서 책임을 져야한다”며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장관으로서 할 수 있는 일은 해임 건의도 가능하다고 본다”고 했다. 같은 당 정청래 의원은 윤 총장을 가리켜 “윤서방파 두목, 저는 그런 느낌이 든다”고 노골적으로 비난했다. 민주당 최고위원인 김종민 의원은 “옛날 같으면 (장관이 총장에게) ‘당신 사표 내고 나가서 이야기해라’ 그랬을 것”이라고 말했고, 김두관 의원은 “윤 총장은 더는 몽니를 부리지 말고 사퇴하라”고 했다.

여당의 윤 총장 사퇴 압박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윤 총장의 임기와 거취) 관련한 내용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말을 들은 바가 없다”고 밝혔다. 또 윤 총장이 국감에서 ‘총선 이후 대통령이 메신저를 통해 흔들리지 말고 임기를 지키면서 소임을 다해 달라는 말씀을 전달하셨다’고 언급한데 대해 “메신저를 보냈는지 여부에 대해 정보가 없다. 확인이 불가하다”고 말했다.

추 장관은 전날(26일) 국감에서 “(대통령은) 절대 비선을 통해 메시지를 전달할 성품이 아니다”며 윤 총장이 사실상 거짓말을 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추 장관과 윤 총장의 갈등에 중재가 필요하다는 지적에 대해서도 “쟁점 현안이 수사 아니면 감찰 사안이라 조심스러울 수밖에 없다. 감찰이나 수사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선을 그었다.

주요기사
이은택기자 nabi@donga.com
황형준기자 constant25@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