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나와 남편, 민원 넣은 적 없어…아들 깎아내리지 말라”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9-17 15:12수정 2020-09-17 15:3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추미애 법무부 장관. 사진=국회방송 화면 캡처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17일 아들 서모 씨의 군 휴가 특혜 의혹과 관련해 “저는 민원을 넣은 바 없고, 제 남편에게도 민원을 넣은 적이 없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부인했다.

추 장관은 국회 본회의 대정부질문(교육·사회·문화 분야)에서 ‘서 씨가 카투사(KATUSA·미군에 배속된 한국군) 복무 시절 지원반장과 면담에서 부모님이 민원을 넣었다는 기록이 있는데, 직접 민원을 넣은 적이 있느냐’는 김상훈 국민의힘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추 장관은 “저나 남편은 일 때문에 너무 바쁘고, 제 아들딸은 거의 모든 문제를 스스로 해결하면서 살아왔다”고 말했다.

박성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이 전날 서 씨를 안중근 의사에 비유한 데 대해선 “아들이 아픈데도 군무에 충실했다는 것을 강조한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주요기사
추미애 법무부 장관, 김상훈 국민의힘 의원(왼쪽부터). 사진=국회방송 화면 캡처


질의자인 김 의원을 향해 “제 아이를 너무 과장하거나 명예훼손적인 황제복무 등의 극단적인 용어로 깎아내리지 말아 달라”며 “진실에 힘이 있는 것이다. 있는 그대로 봐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추 장관은 “다른 병사가 질병 시 누릴 수 있는 치료권, 마땅히 누려야 하는 휴가 등이 제 아이에게도 적절히 보장돼야 한다”며 “거기에 부합하는지 그것을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추 장관은 ‘아들이 병역 면제 대상이었는데도 입대했다’는 취지의 과거 발언에 대해 “군 면제 대상이라고 말씀드렸다기보다는, 아이가 군대 가기 전부터 수년간 아팠기 때문에 아픈 사실을 감추지 않고 진단서를 제출하거나 재검 요청을 했더라면 신체 등급이 내려가서 현역병 복무를 하지 않았을 것이라는 의미였다”고 해명했다.

이후 김 의원은 “더불어민주당 대표 보좌역이 세 차례에 걸쳐 서 씨의 병가와 관련된 청원 전화를 한 것 같다”고 지적하자, 추 장관은 "당 대표 보좌역은 아무 상관이 없다. 제가 당 대표였던 사실은 있으나 대표실을 보좌하는 사람들은 당직자들이고, (전화를 한 것은) 당 대표 이전부터 10여 년간 저를 보좌해왔던 의원실의 보좌관“이라고 알렸다.

‘의원실의 보좌관이 군 관계자에게 전화해 부탁한 사실을 알고 있느냐’는 물음엔 “보도를 통해서 알았다. 제가 이 문제에 대해 알고자 확인을 한다든가 하면, 수사에 개입했다고 주장이 나올 것”이라며 “(보좌관에게) 일절 연락을 하지 않은 채 수사기관의 신속한 수사 결과를 기다릴 뿐”이라고 했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