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통합, 공수처장 추천위원 선임 안하면 다른 대책 펼것”

뉴스1 입력 2020-08-05 10:03수정 2020-08-05 11:4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4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에서 호우피해 대처상황 점검을 하고 있다. 2020.8.4/뉴스1 © News1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5일 미래통합당의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장 추천위원 선임 시한을 ‘8월 임시국회 시작까지’로 못 박으며 “그렇지 않으면 다른 대책을 펼 것”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전날 7월 임시국회 마지막 본회의에서 ‘공수처 후속 3법’이 처리된 것을 언급하며 이렇게 말했다.

이 대표는 “7월15일 규정된 공수처 설치 법정시한이 속절없이 늦어져 현재는 위법 상태에 있다”며 “전적으로 법률을 어기면서까지 추천위원을 선임하지 않는 통합당의 책임”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통합당이 야기한 국회 탈법 상태와 공수처 출범기한 지연을 용인할 생각이 없다”며 “통합당은 늦어도 8월 국회 시작까지 추천위원을 선임해 법적책임을 다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국회법에 따르면 8월 임시국회는 8월 16일에 소집되며, 회기는 8월 31일까지다.

이 대표는 “그렇지 않으면 민주당은 공수처 출범을 위한 다른 대책을 펼 것이라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지난해 12월 말 20대 국회 본회의에서 통과된 공수처 모법(母法) 개정을 비롯한 모든 수단을 강구할 가능성을 열어놓은 것이다.

또 “지난 공수처 설치법 제안부터 시작해 지금까지 쭉 지켜봤는데, 통합당이 왜 이렇게 잘못된 검찰 관행을 감싸려는지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이어 “우리 사회에서 가장 한 번도, 스스로 자정 노력을 하지 않은 분야가 여러 분야에 있는데, 그중 가장 고질적은 분야가 검찰”이라며 “저도 검찰 수사를 여러 번 받아봤지만, 이런 수사 관행으로는 민주사회를 만들 수 없다. 검찰 스스로 자정을 노력하고 통합당도 더 이상 검찰 관행을 옹호하는 걸 멈춰 달라”고 덧붙였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