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처남 논란에 “아내와 헤어지란 말이냐”

이은택 기자 입력 2020-08-05 03:00수정 2020-08-05 05:5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강성 친문 “처남 친일파 이영훈” 공격
부인 “걸어온 길 봐달라” 호소 글
“그럼 아내와 헤어지란 말이냐.”

민주당 대표 선거에 뛰어든 김부겸(사진) 전 의원이 4일 부인 이유미 씨의 큰오빠인 이영훈 전 서울대 교수와 관련한 논란에 이같이 말했다.

이 씨는 이날 페이스북에 “큰오빠로 인해 남편이 곤혹스러운 처지를 당하고 있다. ‘정치인 김부겸’이 걸어온 길을 살펴보고 널리 이해해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이 전 교수는 책 ‘반일 종족주의’에서 일제강점기 징용이나 위안부의 성 노예화는 없었다고 주장한 바 있다. 이를 두고 일부 강성 친문(친문재인) 지지자들 사이에서 ‘김부겸은 친일파’라는 논란이 일자 이 씨가 직접 해명에 나선 것이다.

부인의 글에 대해 김 전 의원은 이날 언론 인터뷰에서 “(자신에 대한 비판 글이) 너무 많이 돌고 있다고 하니 아내가 이렇게라도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는 생각에서 쓴 것 같다”고 말했다. 당 안팎에서는 “아내와 헤어지란 말이냐”는 김 전 의원의 발언이 ‘노무현 데자뷔’ 효과를 의식한 것 아니냐는 말도 나왔다. 노 전 대통령은 2002년 민주당 대선 후보 경선 당시 장인의 좌익 경력이 문제 되자 연설에서 “그럼 아내를 버리란 말입니까”라고 응수한 바 있다.

이은택 기자 nabi@donga.com
주요기사

#김부겸#더불어민주당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