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부회장 정의선-네이버 대표 한성숙, 한국판 뉴딜 발표자 나서

황형준 기자 입력 2020-07-14 03:00수정 2020-07-14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4일 대통령 주재 국민보고대회
각각 그린-디지털 뉴딜 의견 전달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14일 청와대에서 열리는 한국판 뉴딜 국민보고대회에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과 한성숙 네이버 대표가 각각 그린 뉴딜 및 디지털 뉴딜 발표자로 참여한다.

13일 청와대에 따르면 국민보고대회에는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김영주 한국무역협회장,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장,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 강호갑 한국중견기업연합회장 등 경제단체장들과 함께 노동계에선 김동명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위원장이 참석한다. 또 더불어민주당 K뉴딜위원회와 청와대 수석급 이상 주요 참모진, 뉴딜 관련 민간 전문가와 정부출연 연구기관장 등도 총출동할 예정이다. 당정청을 포함해 노·사·민·당·정을 한자리에 모아 한국판 뉴딜을 국가적 미래 프로젝트로 추진하겠다는 취지다.

윤재관 청와대 부대변인은 “디지털 뉴딜과 그린 뉴딜의 국내 대표 기업인 네이버 한 대표, 현대차 정 부회장을 라이브로 연결해 보고대회 현장에 기업의 생생한 의견이 전달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한국판 뉴딜은 정부의 마중물 역할과 기업의 주도적 역할이 결합하고, 국민의 에너지를 모아 코로나19 경제위기 조기 극복, 대규모 일자리 창출, 나아가 선도 국가로 도약하는 대한민국 대전환을 이루기 위한 프로젝트”라고 밝혔다.


다만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노총) 지도부는 불참할 것으로 알려졌다. 현 정부 출범 이후 주요 행사에서 배제됐던 전국경제인연합회와 미래통합당 등 야당도 참석하지 않는다.

주요기사

황형준 기자 constant25@donga.com
황형준 기자의 더 많은 글을 볼 수있습니다.기자 페이지 바로가기>

#문재인 대통령#한국판 뉴딜 국민보고대회#정의선 부회장#한성숙 대표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