丁총리 “420억원 규제자유특구 전용펀드 조성해 지역 전폭 지원”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7-06 16:05수정 2020-07-06 16:2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세균 국무총리. 사진=뉴시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6일 420억 원 규모의 규제자유특구 전용펀드를 조성해 신기술이 필요한 지역과 기업을 전폭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규제자유특구는 각 시·도의 미래전략산업에 규제 샌드박스를 접목해 중앙과 지방정부가 함께 지역의 혁신성장과 국가균형발전을 견인하는 제도를 말한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규제자유특구위원회에서 “국가 전체 차원의 신산업 발전전략과 규제자유특구가 효과적으로 연계될 수 있도록 필요한 분야를 정부가 선제적으로 발굴해 지역의 유망산업으로 성장시켜 나가겠다”고 알렸다.

이어 “개별사업 단위가 아닌 지역 기반의 프로젝트에 규제 특례를 부여해 지금까지 지정된 14개 특구에 2700억 원 이상의 신규 투자가 이어지고 100개 기업이 특구 내로 새로 이전하는 등 지역 성장기반 구축에 기여하고 있다”며 “특히 세종특별자치시 자율주행, 강원 디지털헬스케어, 전남 e-모빌리티 등 특구들이 사업 준비를 마치고 실증에 착수하면서 특구에 적용된 신기술과 신산업들이 우리 일상생활의 변화로 이어질 시점도 더욱 가까워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정 총리는 “위원회에서 7개 특구가 추가로 지정되면 비수도권 14개 시·도 모두 지역의 특색을 살린 규제자유특구를 갖게 된다”며 “분야도 기존의 미래교통, 바이오, 에너지, 정보통신에 이어 로봇과 신소재까지 확장되면서 지역의 다양한 신산업 아이디어를 실현하는 핵심수단으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규제자유특구가 실질적인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국가균형발전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직접 챙겨나갈 계획”이라며 “도전적 사업이 아이디어와 가능성으로 평가받고 경쟁할 수 있도록 (420억 원) 규모의 규제자유특구 전용펀드를 조성해 필요한 지역과 기업에 전폭적으로 지원하겠다. 지정된 특구에 대해 예산과 세제, 사업 컨설팅까지 종합 지원하는 한편, 철저한 성과평가를 통해 미흡한 점을 보완해나가겠다”고 했다.

주요기사

아울러 “하반기에는 ‘규제혁신 현장 대화’를 여러 차례 개최하여 직접 현장의 애로와 건의를 들을 예정”이라며 “규제자유특구를 통한 시·도와 기업들의 과감한 도전이 지역 경제를 넘어 우리 경제의 새로운 돌파구를 만들어낼 수 있도록 위원님들께서도 좋은 의견 많이 제시해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요청했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