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최선희 담화, 南에 ‘대통령 지지율’ 올릴 궁리 말란 얘기”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7-04 15:02수정 2020-07-04 15:3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4일 ‘외부적 변수에 따라 우리 국가의 정책이 조절·변경될 일은 없을 것’이라는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의 담화와 관련해 “남한을 향해 쓸 데 없이 대통령 지지율 끌어올릴 궁리나 하지 말라는 메시지”라고 해석했다.

진 전 교수는 이날 북미정당회담 추진설을 비판한 최 제1부상의 담화와 관련,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북한 외무성은 그래도 현실감을 안 잃었네. 어차피 트럼프, 재선도 불투명한데, 곧 물러날 대통령과 대화를 해야 무슨 소용이 있겠느냐”라고 해석했다.

이어 “북미 협상은 어차피 차기 대통령과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대선을 앞두고 트럼프 대통령이 회담을 하자고 해봐야 선거용 이벤트에 불과할 뿐, 거기에 들러리 설 의사는 없다는 얘기다. 지극히 현실적인 판단”이라고 분석했다.


같은 날 최 제1부상은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낸 담화에서 최근 북미정상회담 추진설이 나온 것과 관련해 “사소한 오판이나 헛디딤도 치명적이고 돌이킬 수 없는 후과(後果)를 초래하게 될 지금과 같은 예민한 때에 북미 관계의 현 실태를 무시한 정상회담설이 여론화되고 있는데 대해 아연함을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미국이 아직도 협상 같은 것을 가지고 우리를 흔들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오산”이라며 “우리는 이미 미국의 장기적인 위협을 관리하기 위한 보다 구체적인 전략적계산표를 짜놓고 있다. 그 누구의 국내 정치 일정과 같은 외부적 변수에 따라 우리 국가의 정책이 조절 변경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 같은 최 제1부상의 담화를 두고 진 전 교수는 “앞으로 계속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 떨어질 일만 남았는데, 가을 쯤 다시 국민의 기대감을 한껏 끌어올리는 감동 이벤트를 연출하고 싶을 것”이라며 “그 점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의 이해관계가 일치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이번에 통일부와 국정원장 갈아치운 것은 그것을 위한 준비”라며 “역대정권에서 남북 간 물밑접촉을 담당한 게 국정원장이었다. 그래서 박지원 교수를 그 자리에 앉혔나 보다. 근데 과거라면 송금이라도 해줄 텐데, 지금 그렇게 했다가는 큰일 난다. 북에게는 별로 구미가 당기지 않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