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연은 사익집단” 천영우 발언에…민주당 격분 “반역사적 작태”

뉴스1 입력 2020-05-25 10:59수정 2020-05-25 10:5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천영우 전 청와대 외교안보수석.
더불어민주당이 최근 일본 언론 인터뷰에서 ‘정의기억연대(정의연)가 법 위에 군림한다’고 한 이명박 정부 당시 청와대 외교안보수석을 지낸 천영우 한반도미래포럼 이사장의 발언에 “반역사적 작태”라며 유감을 표했다.

설훈 민주당 최고위원은 2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천영우 전 외교안보수석의 요미우리신문과의 인터뷰를 언급하면서 “(천 전 수석 주장대로)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의 반대때문이 아니라 일본 민주당 내각이 정치적 위기를 맞아 무산된 것”이라고 반박했다.

앞서 천 전 수석은 지난 24일 일본 요미우리신문과의 인터뷰에 2011년 12월 한·일 정상회담 이후 자신이 사이토 쓰요시(藤勁) 당시 관방장관과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해 접촉한 사실을 언급하며 “정의연은 위안부 피해자들을 위해서라기보다는 자신의 이익을 추구하는 단체”라고 주장했다.


‘사이토안’은 일본 정부가 위안부 문제에 공식 사과하는 대신, 일본 대사가 위안부 피해자를 개별적으로 한 명씩 만나 일본 총리의 사죄 친서와 일본의 보상금을 직접 전달하는 내용이다. 천 전 수석은 이명박 정부가 추진했던 사이토안이 받아들여지지 않은 이유에 대해 “정대협이 법 위에 군림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막강한 영향력을 갖고 있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정대협은 정의연의 전신이다.

주요기사

이에대해 설 최고위원은 “일제침략을 반성하지 않는 일본을 비판하기는 커녕 위안부를 왜곡하는 주장이 용납돼선 안된다”며 “최근 정의연 논란과 관련해 위안부와 전시 성범죄 실체까지 왜곡하려는 움직임이 있다”고 비판했다.

이에대해 민주당은 정의연 이사장을 지낸 윤미향 당선인 관련 의혹을 빌미삼아 극우세력이 정의연이 해온 30여년의 위안부 문제해결 노력까지 폄훼하는 시도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이형석 최고위원은 “천 전 수석에게 몇가지 묻겠다”고 포문을 열었다.

이 최고위원은 “30년 가까이 일본의 반인도적 범죄사실을 국제사회에 알린 정대협을 사기집단으로 모는 것이 타당하고 옳은 일인지 묻는다”고 반문했다.

이 최고위원은 “위안부와 관련해 국익을 최우선해야 할 전직 외교수석이 역사왜곡을 일삼은 일본 언론과 인터뷰하면서 정의연을 비판한 저의가 뭔지 묻고 싶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윤미향 의혹을 빌미로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한 정의연을 싸잡아 매도하려는 극우세력의 반역사적·반인륜적 작태를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또 “한때 외교안보를 책임지던 사람이 이런 언행을 하는 것이 참으로 개탄스럽다”고 격분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