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사드, 북핵 대응위해 불가피한 자위조치”

신진우기자 입력 2017-03-09 03:00수정 2017-03-09 03:1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헌재 탄핵심판 결정 존중해야”
이명박 전 대통령(사진)이 8일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와 관련해 “실재하고 임박한 북한 핵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불가피한 자위 조치”라고 평가했다. 이 전 대통령은 이날 이명박대통령기념재단 홈페이지 게시물 및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중국은 사드 배치에 반발해 보복 조치를 하고 있고, 북한은 핵무기 개발과 미사일 발사 시험으로 도발을 계속하며 인권 유린을 자행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전 대통령은 또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결정을 두고 “이 시점에선 정해진 법 절차에 따라 해결하는 게 순리”라며 “조만간 헌법재판소 결정이 내려질 것인데 찬반 양쪽 모두 이를 존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문제가 있으면 국회 안으로 수렴해 적극적으로 논의해야 한다”고 했다.

이 전 대통령이 퇴임 이후 정치적 현안에 구체적 의견을 낸 것은 드문 일이다. 일각에선 이번 대선 국면에서 모종의 역할을 염두에 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이 전 대통령은 “안에선 대통령 탄핵으로 찬반이 갈라져 대립하고, 밖에선 보호무역 파고가 높아져 이웃 나라들이 저마다 자국의 이해를 앞세우고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정치권을 향해 “당리당략으로 국론 분열을 조장하지 말라”면서 “역사적 소명 의식을 가져 달라”고 당부했다.

관련기사
신진우 기자 niceshin@donga.com
#이명박#사드배치#탄핵심판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