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北, 통일 위한 구체적 사업 처리해달라”…무슨 뜻?

이재명기자 입력 2015-01-06 16:24수정 2015-01-06 16:3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박근혜 대통령은 6일 북한을 향해 남북 대화의 장에 나설 것을 공개적으로 촉구했다. 북한 김정은 노동당 제1비서가 1일 신년사를 통해 남북 대화에 긍정적 신호를 보낸 뒤 처음으로 공개 요구한 것이다. 미국의 추가 대북 제재 등으로 외교적 고립이 심화된 북한을 압박함으로써 대화 주도권을 쥐겠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박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올해 첫 국무회의를 주재하면서 “북한이 신년사에서 남북 간 대화와 교류에 진전된 뜻을 밝힌 것을 다행”이라며 “그러나 과거 남북 관계가 지속적인 발전을 이루지 못하고 우여곡절이 많았기 때문에 현 시점에서 중요한 것은 북한이 남북 관계 발전에 대한 진정성과 실천 의지를 행동으로 보여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북한이 ‘최고위급 회담’을 언급하기에 앞서 한국이 지난해 말 제안한 당국 간 회담부터 응하라는 얘기다. 김정은은 신년사에서 “최고위급 회담을 못할 이유가 없다”며 남북 정상회담의 문을 열어놓았다. 하지만 박 대통령은 2일 “북한이 곧바로 결실을 얻으려고 하는 것 같다”며 단계적 대화와 신뢰 회복을 강조했다. 북한의 대화 공세에 말리지 않겠다는 의미다.

박 대통령이 이날 국무회의에서 “북한은 조속히 남북 간 대화와 협력의 장으로 나와서 우리와 한반도의 평화 정착 및 통일을 위한 구체적 사업을 실질적으로 처리해주기 바란다”고 말한 것도 이런 맥락에서다. 남북 정상회담에 앞서 구체적 사업 실행을 위한 실무 논의가 우선이라는 얘기다.

관련기사
박 대통령은 국무위원들에게 “올해 반드시 추진해야 할 핵심 과제의 명확한 성과 목표를 설정하는 ‘선택과 집중의 원칙’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관련 부처가 얼마나 효율적으로 협업하는가가 성공의 관건”이라고 강조했다.

이재명 기자 egija@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