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뒷거래식 접촉에 거부감… 남북, 사전교감 없이 대화카드 내놔

윤완준기자 입력 2015-01-06 03:00수정 2015-01-06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부 안팎 “공개대화만으론 한계” 신년 초부터 남북 대화의 물꼬를 트기 위해선 남북 간에 다각적인 물밑 접촉이 절실하다는 목소리가 정부 안팎에서 나오고 있다. 남북 대화를 통해 남북 관계를 개선해야 하는 ‘골든타임’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이유에서다. 북측이 민감해하는 한미 연합군사연습 ‘키리졸브’ 가 예정된 2월 말이나 3월 초까지는 두 달도 남지 않았다.

냉각기를 지속했던 남북 관계 개선의 물꼬를 트기 위해선 사전 교감에 따른 물밑 접촉이 필요하기도 하다. 공개적 회담에만 의존하면 자칫 선전전으로 흘러 원하는 목표를 얻기 어려울 수도 있기 때문이다. 여권 내부에서 제기된 이 같은 지적은 박근혜 대통령에게도 전달됐다는 후문이다. 하지만 박 대통령은 비밀 접촉 방식의 대화에 부정적인 반응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관계자들은 5일 “(박 대통령이) 비밀이나 비선 접촉에는 워낙 거부감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해 12월 29일 대통령 직속 통일준비위원회를 내세워 전격적인 남북 당국 간 회담을 제의할 때도 남북 간에 사전 교감은 없었다.

정부의 한 관계자는 “남북 관계 개선에 대한 의지를 선제적으로 보인 점은 좋았지만 북한이 부정적으로 보는 통준위를 내세웠다는 점에서는 북한과 사전 교감이 필요했는데 그러지 않았다”며 “북한이 대화 제의의 배경이 뭔지 헷갈려 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다른 관계자는 “(사전 교감이 없었기 때문에) 김정은 노동당 제1비서가 1일 남북 대화 ‘취지’에는 화답했지만 대화를 담는 ‘그릇’에는 박 대통령의 제안에 밀릴 수 없다는 취지에서 ‘최고위급 회담’ 카드를 들고 나왔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이명박 정부에서 남북 물밑 대화에 관여한 한 인사는 “사전 교감이 없는 전격적인 대화 제의는 국내 정치용이라는 의심을 받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하지만 정부 일각에선 박 대통령이 비공개 접촉 가능성까지 모두 배제한 것은 아니라는 관측도 나온다.

정부의 다른 관계자는 “박 대통령이 뒷거래식 비밀 접촉에 부정적인 것이지 공개 시점에 시차를 두는 비공개 접촉에까지 부정적인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남북 정상회담이나 5·24 대북 제재 해제 등 민감한 현안의 결론을 도출하는 과정에서 비공개 접촉에 나설 수 있다는 설명이다. 사전 접촉이 이뤄진 뒤 중간발표를 한다면 충분히 남북 대화의 투명성을 확보할 수 있다.

북핵 문제에 진전이 없는 한 북한과 관계를 정상화할 생각이 없는 미국 정부도 자국민 구출 등을 위해선 비공개 물밑 접촉을 해 왔다. 실제로 미국 백악관과 국무부 관계자가 수차례 군용기로 극비 방북해 석방 협상을 벌였다. 한 전문가는 “미국과 쿠바 간 국교 정상화도 오랜 기간 물밑 접촉을 벌인 결과다. 공개 대화만으로는 결코 이뤄 내기 어려운 성과”라고 말했다.

윤완준 기자 zeitung@donga.com
#남북 대화#남북 관계#박근혜 대통령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