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20 개막 11월 11일이 시위 D데이”

동아일보 입력 2010-09-30 03:00수정 2010-10-11 18:0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반대 단체들 ‘경호특별법’ 발효 맞서 1일 첫 집회
서울서 이러면 안되는데… 올해 6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가 열린 캐나다 토론토 거리에서 시위대의 방화로 경찰차가 불타고 있다. 시위대 5000여 명이 회의장 밖에서 격렬한 과격시위를 벌 여 500여 명이 현장에서 체포됐다. 동아일보 자료 사진
11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개최를 앞두고 민주노동조합총연맹 등 진보진영 단체들이 10월 1일 서울 종로 보신각 앞에서 ‘국제공동행동의 날’ 집회를 여는 것을 시작으로 ‘반(反)G20 행보’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경찰은 ‘G20 정상회의 경호안전을 위한 특별법’이 같은 날 시행됨에 따라 불법 집회에 강력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G20 정상회의를 둘러싸고 경찰과 시민단체 간 충돌이 예상됨에 따라 앞서 G20 정상회의가 열린 영국 런던, 캐나다 토론토처럼 극렬한 폭력시위가 재연될 개연성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 특별법 발효에 맞서 행동 본격화

참여연대 등 진보성향 81개 단체는 15일 ‘사람이 우선이다! G20 대응 민중행동(민중행동)’이라는 공동대응기구를 발족했다. 이들은 ‘G20 정상회의 경호안전을 위한 특별법’이 시행되는 10월 1일 서울 종로 보신각 앞에서 집회를 열고 본격적인 반G20 공동전선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G20경호안전특별법은 G20 회의장 및 정상들의 숙소와 이동로 주변을 경호안전구역으로 지정하고 이 지역에서 집회·시위를 제한하거나 검문·검색, 출입통제 등을 할 수 있도록 한 법안이다. 이 법은 10월 1일부터 11월 15일까지 한시적으로 효력을 갖는다.

민중행동의 실무를 맡고 있는 이창근 민주노총 정책실장은 “정부는 G20 정상회의를 빌미로 노점상과 이주민을 단속하는 등 민주주의와 인권을 탄압하고 있다”며 “G20경호안전특별법은 집회·시위의 자유를 탄압하는 반민주주의 법안”이라고 주장했다.

주요기사
민중행동은 G20 정상회의를 전후한 11월 6∼12일을 공동행동주간으로 정하고, 신자유주의와 금융 세계화의 문제점을 집중적으로 홍보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정상회의 개최일인 11일을 ‘국제민중공동행동의 날’로 정해 대규모 집회를 계획하고 있어 경찰과 충돌이 예상된다.

○ 경찰 “시위대 외국 동영상 보면서 연구”


11월 11일 시위대가 구체적으로 어떻게 움직일지는 아직까지 파악되지 않고 있다. 민중행동 관계자는 “참여하는 단체들의 생각이 조금씩 다른 데다 아직 시간이 남아 있어 구체적인 행동지침까지는 확정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경찰은 회의장인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 주변은 물론이고 미국 등 주요국 정상이 묵는 호텔 인근에서 산발적인 시위가 있을 것으로 보고 이에 대비하고 있다. 특히 경찰이 우려하는 것은 반G20 집회가 폭력시위로 번지는 것과 이들이 행사장 진입을 시도하는 것이다. 이 관계자는 “일부 시위대가 토론토 G20 정상회의 당시 집회 동영상을 보면서 시위 방식을 연구하고 있다는 정보가 있다”며 “코엑스 진입을 시도하는 과정에서 폭력시위가 예상된다”고 밝혔다.

경찰은 평화시위구역을 지정해 시위대들의 평화시위를 유도하는 한편, 불법시위에 대해선 엄정 대처할 방침이다. 경찰청 관계자는 “G20 정상회의 의장국으로서 국가 이미지 등을 훼손하는 불법·폭력 시위에 대해선 공권력을 동원해 단호하게 법 집행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이를 위해 경찰은 회의장인 코엑스 일대와 정상들이 묵는 숙소는 G20경호안전특별법에 따라 집회제한구역으로 지정하고 시위대들의 진입을 원천 봉쇄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코엑스를 중심으로 반경 600m 일대에 검문소 38곳을 세워 일반인의 출입을 통제하고 코엑스 회의장 주변에 2.2m 높이의 인공 안전방호벽을 설치한다. 다목적발사기 등 첨단 경호장비도 배치된다. 다만, 안전성 논란이 일고 있는 지향성음향장비는 법 개정안 통과까지 시간이 걸려 이번엔 도입하기 힘들 것으로 보인다.

○ G20 회의는 반세계화 시위대의 표적

세계 주요 정상을 비롯해 글로벌 기업 최고경영자(CEO)들도 한자리에 모이는 G20 정상회의는 미국 피츠버그와 영국 런던, 캐나다 토론토에 이르기까지 매번 반세계화 시위대 및 테러단체들의 주요 표적이 돼 왔다.

올해 6월 토론토 정상회의 때 현지 경찰은 ‘블랙블록(Black Bloc·검은 옷과 마스크를 쓰고 폭력시위를 벌이는 시위대)’ 등 2000여 명이 거리를 장악하고 경찰차를 부수는 등 폭력 시위를 벌이자 최루가스를 발사하고 접근제한구역에 들어온 시위대를 연행했다. 지난해 11월 G20 회의를 개최한 미국 피츠버그에도 환경단체인 그린피스와 시민단체 등 수천 명의 시위대가 돌을 던지며 회의장 진입을 시도하자 현지 경찰은 폭동 진압용 총알인 ‘빈백(Bean Bag)’을 쏘면서 시위대를 진압했다.

박진우 기자 pjw@donga.com




▲동영상=G20 서울국제심포지엄 개막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