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27세 김정은 시대로… 3대세습 친족통치

동아일보 입력 2010-09-29 03:00수정 2010-09-29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정은에 대장 칭호… 김정일 총비서 재추대
고모 김경희도 대장… 장성택과 후견체제 구축
북한 정권이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셋째 아들 김정은에 대한 3대 권력 세습을 공식화했다. 조선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이 김정은에게 인민군 대장 칭호를 부여했다고 28일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오전 1시경 김 위원장이 27일 ‘인민군 지휘성원들의 군사칭호를 올려줄 데 대한 명령’ 제0051호를 하달했다며 “명령에는 김경희, 김정은, 최룡해 등 6명에게 대장의 군사 칭호를 올려준다고 지적돼 있다”고 보도했다. 대장 승진자는 김정은 외에 김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경희 당 경공업부장, 최룡해 전 황해북도 당 책임비서, 현영철 인민군 8군단장(중장), 최부일 인민군 부총참모장(상장), 김경옥 당 조직지도부 제1부부장이다. 이영호 인민군 총참모장은 차수로 승진했다.

북한의 공식 보도와 발표에 김정은의 이름이 들어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는 올해 27세인 김정은이 김 위원장의 후계자임을 대외적으로 공표하고 28일 평양에서 시작된 제3차 노동당 대표자회에서 당의 요직을 부여할 것임을 예고한 것이다. 이에 따라 김정은 후계체제 구축은 내부적인 준비 단계를 넘어 확립 단계로 들어섰으며 이 과정을 돕기 위해 그의 고모인 김경희 등 친족이 사실상 섭정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북한 노동당은 이날 1980년 제6차 당 대회 이후 30년 만에 최고지도기관 회의인 당 대표자회를 열어 김 위원장을 당 총비서로 다시 추대했다.

주요기사
북한의 대내용 매체인 조선중앙TV와 조선중앙방송은 이날 오후 2시에 맞춰 ‘중대보도’를 내고 “조선노동당 대표자회는 온 나라 전체 당원과 인민군 장병, 인민의 한결같은 의사와 염원을 담아 김정일 동지를 조선노동당 총비서로 높이 추대하였음을 내외에 엄숙히 선언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매체들은 이날 당 대표자회에 김 위원장과 김정은이 참석했는지, 김 위원장의 총비서 재추대 외에 김정은의 요직 기용과 같은 결정이 내려졌는지 등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다.

이기동 국가안보전략연구소 선임연구위원은 “오늘 결정은 김정일 체제 강화와 김정은 3대 세습 공식화를 동시에 단행한 것”이라며 김정일 총비서 재추대를 통해 현재의 김정일 유일체제를 강화한 뒤 이 체제를 아들에게 물려주겠다는 의도”라고 해석했다.

장택동 기자 will71@donga.com

신석호 기자 kyle@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