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전향 장기수 장례식에 ‘北남편’ 참여케 해달라”

동아일보 입력 2010-09-26 20:14수정 2010-09-26 20:5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빨치산 출신 여성 비전향장기수 사망…장례위측 통일부에 요청
통일부 "검토 중, 곧 입장 통보"
최근 사망한 빨치산 출신 여성 비 전향 장기수의장례위원회 측에서 북측에 있는 비 전향 장기수 출신 남편이 장례식에 참석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통일부에 요청한 것으로 26일 확인됐다.

비전향 장기수 출신인 박선애 씨는 25일 새벽 향년 84세의 나이로 동국대일산병원에서 숨을 거뒀다.

박 씨의 남편은 같은 비전향 장기수 출신으로 1차 남북정상회담 직후인 2000년 9월 북송된 윤희보(93) 씨다.

장기수 및 통일운동 단체들로 구성된 박 씨의 장례위원회는 남편 윤 씨가 오는 28일 열리는 장례식에 참석할 수 있도록 해달라며 26일 통일부에 협조요청을 했다.

주요기사
이에 대해 통일부는 "협조 공문을 받았으며, 관련 사항을 검토 중"이라며 "곧 정부 입장을 장례위원회 측에 공식 통보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협조요청이 거부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통일부 관계자는 "북측 인사에 대해 먼저 방남 요청을 한 경우는 거의 없고, 북측에서 방남 신청이 오면 검토하는 것이 관례"라며 "더구나 현재의 남북관계에서 북측에 특정 인사의 방남을 요청하기는 쉽지 않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장례위원회 측은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를 통해서도 6·15공동선언실천 북측위원회에 남편 윤 씨가 장례식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1927년 전북 임실에서 태어난 박 씨는 빨치산 출신의 비전향 장기수로 1951년 포로수용소에 끌려가 1965년 만기출소했다.

박 씨는 1968년 같은 비 전향 장기수였던 윤 씨와 결혼했지만 1975년 사회안전법 발효로 남편과 함께 재수감돼 박 씨는 1979년, 윤 씨는 1989년 각각 출소했다. 박 씨와 윤 씨 사이에 태어난 딸이 빈소를 지키는 것으로 전해졌다.

영결식은 28일 오전 8시 동국대일산병원에서, 노제는 같은 날 오전 9시 임진각에서 각각 열릴 예정이다.

인터넷 뉴스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