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당권주자 릴레이 인터뷰]<7·끝>조배숙

동아일보 입력 2010-09-24 03:00수정 2010-09-24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쇄신연대’ 줄곧 가담 왜… “정세균 2년 주류-비주류당 갈라놔”
민주당 당권 도전에 나선 조배숙 의원(사진)은 모두 8명이 겨루는 당권 레이스의 홍일점이다. 최고위원 1석을 반드시 여성에게 할당토록 되어 있는 민주당 전당대회 룰에 따라 이미 최고위원 진출이 확정된 상태지만 조 의원은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있다.

조 의원은 23일 동아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컷오프(예비경선) 때보다 더 절박한 심정”이라며 “내가 ‘선출직’ 최고위원(6위 이내)이 되느냐, 못 되느냐는 여성의 문제이자 당의 자존심 문제”라고 했다. 이어 그는 “선출직 최고위원이 돼야 발언권도 세지고 그만큼 여성 정책을 위해 일할 힘이 실린다”며 “(내가 선출직 최고위원이 되면) 지명직 여성 최고위원이 추가로 임명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조 의원은 자신의 경쟁력에 대해 “꼼꼼하고 성실한 여성의 경쟁력을 활용해야만 2012년 총선과 대선 승리가 가능하다”며 “여성 인재 발굴과 관련 정책에 온힘을 쏟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올초부터 줄곧 당내 비주류결사체인 ‘쇄신연대’에 참여해 정세균 전 대표와 대척점에 서 왔다. 그는 “정 전 대표의 공은 일정 부분 인정하지만 당을 주류, 비주류로 쪼개 갈등하고 반목하게 했다”고 비판했다. 주류로 평가받는 당내 386그룹에 대해선 “전대 후보 단일화 약속 하나도 지키지 못하면서 말로만 개혁을 찾아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예비경선에서 탈락한 추미애 의원에 대해선 “집단지도체제로의 변경이 확정된 뒤에야 뛰어들어 상처를 입었다”고 평가했다.

주요기사
조 의원은 우리나라 여검사 1호(1982년)다. 배치되는 검찰청마다 여성 화장실이 만들어지는 일화를 남겼다. 1991년 판사로 전관해 서울고법 판사를 지냈다.

조수진 기자 jin0619@donga.com

조배숙은

▶1956년 전북 익산 출생 ▶경기여고, 서울대 법대, 사법시험(22회) ▶서울지검 검사(여검사 1호), 서울고법 판사, 새천년민주당 창당 발기인 ▶16, 17, 18대 의원(전북 익산을), 새천년민주당 수석부대변인, 국회 문화관광위원장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