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對美라인 3인’ 동시 승진… 黨대표자회 28일 평양서 개최

동아일보 입력 2010-09-24 03:00수정 2010-09-24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강석주 부총리-김계관 외무성 1부상-이용호 외무성 부상에 북한이 28일의 노동당 대표자회 개막을 앞두고 내각 산하 외무성의 대미 외교라인 수뇌부 3명 전원을 승진 발령했다.

북한 대외용 매체인 조선중앙통신은 23일 1993년 제1차 북한 핵 위기 이후 북한의 핵 협상과 대미 외교를 도맡아온 강석주 외무성 제1부상이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정령에 따라 내각 부총리에 임명됐다고 보도했다. 또 6자회담 북한 측 수석대표인 김계관 외무성 부상이 외무성 제1부상으로, 6자회담 북한 측 차석대표인 이용호 외무성 참사도 외무성 부상으로 각각 승진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통신은 이번 인사에 대한 별다른 설명 없이 이들의 승진 사실만 간단하게 전했다. 전문가들은 북한이 당 대표자회 이후 핵 문제 해결을 위한 대미협상에 박차를 가하겠다는 뜻을 내비친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에 앞서 북한 대내용 라디오 방송인 조선중앙방송은 21일 ‘준비위원회’를 인용해 노동당 대표자회를 28일 평양에서 개최한다고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도 같은 날 “조선노동당 인민군대표회, 도(정치국) 대표회에서는 김정일 동지를 대표자회 대표로 높이 추대했다”며 이렇게 전했다. 북한 매체가 이번 회의 개막 날짜를 보도한 것은 처음이다.

관련기사
북한 매체들은 올해 6월 26일 “노동당 정치국의 6월 23일자 결정서에 따라 당 최고지도기관 선거를 위한 당 대표자회를 9월 상순 소집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북한 지도부는 이달 21일까지 별 다른 설명 없이 대회를 개최하지 않았다. 북한 매체들은 21일 보도에서도 회의가 왜 연기됐는지 설명하지 않았다. 정부 당국자는 “북한에서 매월 15일까지를 뜻하는 기간에 회의를 열지 못한 원인이 해소된 것만은 확실하다”고 말했다.

신석호 기자 kyle@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