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상륙작전 60주년]라모스 前 比대통령 오늘 방한

동아일보 입력 2010-09-13 03:00수정 2010-09-14 11:1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6·25때 육군소위로 참전
피델 라모스 전 필리핀 대통령(82·사진)이 6·25전쟁 60주년기념사업위원회 초청으로 부인 아멜리타 여사와 함께 13일 방한한다고 국가보훈처가 12일 밝혔다. 라모스 전 대통령은 6·25전쟁 당시 필리핀 육군 수색중대 소속 소위(소대장)로 참전해 강원 철원의 이리(Eerie)고지 전투에서 탁월한 작전과 혁혁한 전과를 올려 이승만 대통령으로부터 부대표창을 받았다.

▶본보 5월 11일자 A10면 참조
필리핀-소위로 참전 라모스 前대통령


그는 이후 베트남전쟁에도 참전했으며 대장으로 진급해 육군참모총장을 지낸 뒤 국방장관을 거쳐 1992∼1998년 제12대 필리핀 대통령으로 재직했다.

필리핀 참전용사 27명과 함께 5박 6일 일정으로 방한하는 라모스 전 대통령은 15일 인천상륙작전 기념행사에 참석하고 필리핀 참전기념비 및 유엔묘지를 참배한다. 또 비무장지대(DMZ)와 주요 전적지를 방문해 대학생 등을 대상으로 전쟁의 참상을 생생히 들려줄 예정이다.

주요기사
장택동 기자 will71@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