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민주 찍으면 한나라 돕는것” 盧발언에 총공세

입력 2003-12-25 18:01수정 2009-09-28 01:1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의 ‘민주당을 찍는 것은 한나라당을 도와주는 것’이라는 24일 발언에 대해 야권이 ‘사전선거운동’이라고 반발하며 중앙선관위에 고발하는 방안 등을 검토하고 나서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한나라당 최병렬(崔秉烈) 대표는 25일 박진(朴振) 대변인을 통해 “노 대통령의 발언은 명백한 실정법 위반이자 사전선거운동”이라고 비판한 뒤 “한 나라의 대통령임을 망각한 ‘막가파식’ 발언으로 모든 국력을 소모해서라도 내년 총선에서 열린우리당을 지원하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겠다는 의도”라고 주장했다.

최 대표는 이어 “중앙선관위에 대통령의 불법행위에 대한 유권해석을 요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 청와대 “누가 흘렸나” 곤혹
- 野 "선거중립 물건너갔다"

민주당 김영환(金榮煥) 대변인도 “노 대통령이 열린우리당의 4월 총선 선거대책본부장임이 밝혀졌다”며 “선거구도를 한나라당과 노무현 대결로 몰아가기 위한 것이다”고 비난했다.

강운태(姜雲太) 사무총장은 “이건 유감의 정도를 지난 망언”이라며 “당내에서 법률 검토작업을 벌이고 있으며 26일 상임중앙위원회의에서 법적 대응을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윤태영(尹太瀛) 청와대 대변인은 “비공개 오찬에서의 사적인 발언이 왜 선거법 위반 시비의 대상이 되는지 이해할 수 없다”며 “야당은 트집정치를 중단하라”고 반박했다.

열린우리당 이재정(李在禎) 총무위원장도 “식사하면서 안줏거리로 한 말에 정치적 의미를 크게 두는 것 자체가 구태정치적 발상”이라며 “노 대통령은 출마자들에게 지역주의 탈피를 위한 새로운 각오를 강력히 주문했을 뿐”이라고 말했다.

윤영찬기자 yyc11@donga.com

정연욱기자 jyw11@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