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 공천심사위원장 싸고 진통

입력 2003-12-17 06:47수정 2009-09-28 02:1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나라당의 내년 총선 공천을 진두지휘할 공천심사위원장으로 박근혜(朴槿惠) 의원이 급부상하고 있는 것으로 16일 알려졌다.

최병렬(崔秉烈) 대표는 이날 오전 홍사덕(洪思德) 총무에게 “공천심사위원장으로 박근혜 의원이 어떠냐”고 ‘박근혜 카드’를 제안했으며 홍 총무 역시 이에 동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나라당 수뇌부는 박 의원이 갖고 있는 온건 보수의 중도적 이미지와 박 의원에 대한 폭넓은 여성 지지층을 감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당 지도부의 논의 과정에서 이재오(李在五) 사무총장 겸 비대위원장이 이에 강력 반발해 박 의원이 실제 공천심사위원장에 임명될지는 불투명하다.

이와 관련해 최 대표가 이날 대표실에서 이재오 총장과 김문수(金文洙) 대외인사영입위원장 등에게 박근혜 공천심사위원장 카드를 설명하자 이 총장은 “총선 얼굴로는 약하다”고 반발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한나라당은 좀더 시간을 갖고 논의하기로 하고 18일로 예정했던 당 공천심사위원회 구성도 다음주로 미뤘다.

한편 한나라당은 그동안 공천심사위원장 인선을 놓고 여러 대안을 고려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한나라당은 심재륜(沈在淪) 박원순(朴元淳) 변호사 등에게 입당 권유와 함께 위원장직을 제안했지만 이들이 모두 고사했고, 염두에 둔 박세일(朴世逸) 교수는 국회 범국민정치개혁협의회 위원장으로 자리를 옮겨감에 따라 불발에 그쳤다.

박민혁기자 mhpark@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