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 '강금원-이기명 특검' 추진

입력 2003-12-03 16:31수정 2009-09-28 04:1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나라당의 공세 타깃이 검찰로 옮겨가고 있다.

한나라당은 3일 노무현 대통령의 후원자인 강금원(姜錦遠) 부산 창신섬유 회장과 노 대통령의 후원회장이었던 이기명(李基明)씨에 대한 특검을 이번 대통령 측근비리의혹 특검이 완료되는 시점에 추진하는 방안을 검토키로 했다.

한나라당은 또 대선자금과 관련된 특검도 언제든지 추진할 의사가 있음을 밝혔다.

이재오(李在五) 사무총장 겸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주요당직자회의에서 "검찰이 어제(2일) 강금원씨를 배임죄 등 개인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면서 "이는 대통령과의 관계를 차단하려는 '대통령 보호막이 수사'로 검찰이 이런 수사를 계속한다면 청와대 측근 특검이 완료되는 시점에 강금원, 이기명, 노 대통령에 대한 특검안을 내지 않을 수 없다"고 검찰을 압박했다.

이는 그동안 특검법 거부로 인해 공세의 초점을 노 대통령에게 맞췄던 한나라당이 재의 표결로 정국이 수습단계로 접어들자 정국주도권 확보를 위해 2단계 투쟁에 나선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검찰의 한나라당 대선자금 수사에 대한 맞불작전의 일환으로도 받아들여지고 있다.

이와 함께 이 총장은 "검찰이 노무현 캠프에 대한 대선자금의 수사는 미적거리고 한나라당 캠프에 대한 수사는 없는 것도 있는 것처럼 흘리는 식으로 한다면 특검이 대선자금에 대해 조사하는 것을 반대하지 않는다"며 대선자금 관련 특검 도입 의사를 내비쳤다.

박민혁기자 mhpark@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