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盧 쇄신 외면땐 퇴진운동”…장기표 대표 회견

입력 2003-07-30 18:51수정 2009-09-28 19:4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국사회민주당 장기표(張琪杓.사진) 대표는 30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긴급 기자간담회를 자청해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이 국민의 국정쇄신 요구를 외면할 경우 노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장 대표는 지난해 대선에서 민주당 영등포을 지구당위원장으로 노 대통령을 돕다가 올 초 탈당했다.

장 대표는 또 “노 대통령은 지배와 착취, 대립과 투쟁 등 구시대적 사고방식에 사로잡혀 우리 사회를 갈기갈기 찢어놓고 있다”며 “노 대통령은 청와대 비서진을 전면 개편하고 무능력한 장관들을 전면 교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노 대통령은 민주당에 ‘굿모닝시티’로부터 유입된 정치 자금의 규모를 밝히고 이를 사기 분양 피해자들에게 돌려줘야 한다”며 “여권 내 혼란을 추스르기 위해 신당 논의에 관한 입장도 밝히라”고 요구했다.

이승헌기자 ddr@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