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대표, 4억이상 더 받았을 가능성 수사

입력 2003-07-10 17:34수정 2009-09-28 22:0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쇼핑몰 굿모닝시티 분양 비리를 수사 중인 서울지검 특수2부(채동욱·蔡東旭 부장검사)는 민주당 정대철(鄭大哲) 대표가 지난해 3월경 이 회사 대표 윤창열(尹彰烈·구속 중)씨에게서 받은 4억원 외에 추가로 쇼핑몰 사업 관련 청탁과 함께 돈을 더 받았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수사 중인 것으로 10일 알려졌다.

검찰은 최근 윤씨의 승용차 운전사 최씨와 함께 정 의원의 서울 중구 신당동 남산타워APT 자택 주변에서 현장 검증을 벌인 결과, 윤씨가 정 대표에게 4억원을 전달했다는 진술이 신빙성이 높다는 결론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 '수뢰' 파문 확산…정대표 사퇴도 검토
- 민주 '윤창렬 게이트' 일파만파
- 정대철의원, 굿시티로부터 4억 수수"
- 정대철 대표 "대선때 정치자금 받은것"
-굿모닝시티 후원금 정대철대표 반환키로
-정대표 4억 수뢰의혹 정계 파장
-청와대, 정대표 수뢰의혹 난감

최씨는 "윤씨가 당시 2차례에 걸쳐 정 의원의 자택에 찾아갔으며 윤씨가 종이 상자에 담은 현금을 정 의원 집으로 옮기는 장면을 봤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씨는 정 대표에게 지난해 12월과 2001년 각각 공식 정치 후원금 5000만원과 2000만원을 전달했다. 윤씨는 또 지난해 12월 정 대표를 통해 민주당 서울시지부와 대통령 선거대책위원회 산하 모 인사의 명의로 각각 1억원과 5000만원의 후원금을 전달했다.

검찰은 곧 정 대표를 소환해 4억원 뿐 아니라 후원금으로 전달된 2억2000만원의 대가성 여부에 대해서도 조사할 방침이다.

한편 굿모닝시티 계약자협의회(회장 조양상)는 10일 기자회견을 갖고 굿모닝시티가 김대중(金大中) 전 대통령의 친척 중 1명과 모 시중은행장을 통해 국민은행에서 거액의 대출을 받으려 했다고 주장했다.

또 협의회가 공개한 관련 문건에 따르면 자금조달 계획안에는 일본계 자금 230억원을 빌리거나 부동산 등을 담보로 은행으로부터 300억원의 대출을 받는 방법도 포함돼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협의회는 "계획안의 인물들이 실제 로비에 참여했는지, 대가를 받았는지 여부는 검찰이 향후 수사할 내용"이라고 밝혔다.

이명건기자 gun43@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