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사회 시민회의 "北核단호히 대처해야 한미관계 회복"

입력 2003-06-17 18:58수정 2009-09-29 00:5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바른 사회를 위한 시민회의’가 주최한 ‘한반도 안보 현안과제’ 토론회가 17일 4·19기념도서관에서 열렸다.

이날 토론회는 ‘핵문제 바로 보기’(제1주제)와 ‘한미동맹 관계의 과제와 전망’(제2주제)에 대한 전문가의 주제 발표와 대학생들의 토론 순으로 진행됐다. 대학생을 토론자로 참여시킨 것은 안보 문제에 대한 세대간 시각차를 극복하고 공감대를 도출하기 위해서다.

김태우(金泰宇) 국방연구원 연구위원은 제1주제 발표에서 먼저 북핵 문제에 대한 일부 젊은층의 잘못된 인식을 지적했다. 김 위원은 “북한의 핵 보유는 △핵확산금지조약(NPT) 체제 붕괴 △일본의 핵무장 유발 등 동북아시아의 군비경쟁 촉발 △한미관계 악화 초래로 한반도와 국제사회에서 중대한 문제를 일으킬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젊은 세대는 북핵 문제에 대해 편협한 운동권 시각과 융통성 없는 수구적 시각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말했다.

이정훈(李政勳) 연세대 국제대학원 교수는 제2주제 발표에서 “최근의 한미갈등으로 양국관계가 새로운 단계에 접어들었다”며 “원만한 한미관계를 유지하고 우리의 국익을 극대화하기 위해선 미국 움직임의 본질을 파악하고 순리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한미관계를 원상으로 복구하기 위해서는 상호주의를 무시한 남북협력에 대한 미련을 버리고 북한 핵 프로그램의 폐기를 위한 의지를 분명하게 보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종훈기자 taylor55@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