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탓 전에 자신부터 돌아봐야" 정진석의원 盧언론관 비판

입력 2003-06-05 18:45수정 2009-09-29 02:1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자민련 정진석(鄭鎭碩) 의원은 5일 최근 논란을 빚고 있는 노무현(盧武鉉) 대통령 주변 인사들의 부동산 거래 의혹과 관련, “(청와대와 정부가) 언론의 비판을 불편해하고, 기분 상한다고 성질부터 낼 것이 아니라 왜 그토록 비판을 받고 있는지 먼저 자신을 되돌아보는 것이 순서”라고 지적했다.

정 의원은 이날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대한민국이 잘못되라고 정부를 혼내는 언론은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의원은 한국일보 기자 출신이다.

정 의원은 그러면서 “언론은 정부나 정치권력을 견제 비판하는 것을 기본 사명으로 하는 집단이고, 정부도 ‘언론은 원래 그런 족속이려니’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정 의원은 이어 “전임 정권을 통해 이미 입증됐듯이 정부는 언론을 길들여 논조를 바꾸겠다는 생각은 포기하기 바란다”며 “언론 개혁도 분명 개혁의 명제가 될 수 있지만 정부가 간섭하는 언론 개혁은 지극히 부자연스럽고 위험하다”고 말했다.

그는 또 “정부가 대중 전술로서 언론 개혁을 하려 든다면 이는 동기의 비순수성으로 인해 결국 실패로 끝날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민혁기자 mhpark@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