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종웅의원, 언론대주주 석방 국회결의안 추진

입력 2001-10-04 18:35수정 2009-09-19 06:0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언론사 세무조사에 항의해 20일 동안 단식 농성을 벌였던 한나라당 박종웅(朴鍾雄) 의원은 구속 언론사 대주주의 석방 결의안을 국회에 제출하기 위해 4일 동료 의원들을 상대로 서명작업에 들어갔다.

박 의원은 국회 문광위 소속 한나라당 의원들에게 ‘언론사 세무조사는 명백한 정치 보복적, 정략적 언론탄압으로 도주 및 증거 인멸의 우려가 없는 구속 언론인들을 즉각 석방해야 한다’는 내용의 결의안 초안을 배포하고 서명을 권유했다.

박 의원은 또 이날 국회 본회의에서 신상발언을 통해 “언론사 대주주 재판에서 ‘정권으로부터 압력을 받아 이미 감옥에 갈 각오를 했다’는 증언이 나오자 국정홍보처장이 언론사측에서 먼저 협상을 제의했다는 허위 주장을 하며 언론사 대주주의 도덕성에 흠집을 내려고 했다”며 “청와대의 정무, 공보, 정책기획수석비서관과 국정홍보처장 등 ‘언론 탄압 4인방’을 해임하라”고 요구했다.

박 의원은 이어 “지금이라도 이 정권을 끝내야 된다는 생각을 갖고 있는 국민이 늘고 있다”며 “현 정권이 언론탄압을 즉각 중단하지 않으면 김대중(金大中) 정권 퇴진 운동, 대통령 탄핵 사태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송인수기자>issong@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