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한구의원 정부정책 원색적 공격…與 "망언" 발끈

입력 2000-09-29 18:49수정 2009-09-22 02:5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나라당 이한구(李漢久)의원이 공개강연 석상에서 정부의 경제정책과 대북정책을 비판하면서 ‘미친놈’ ‘정신없는 나라’ 등의 표현을 사용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되고 있다.

29일자 부산일보 보도에 따르면 이의원은 28일 부산시의회 초청 특강에서 “경제가 이렇게 엉망인데도 대북지원을 한다고 난리법석”이라며 “외국인들에게 (한국은) 미친놈으로 비칠 것이며, 외국인들은 ‘저 정신없는 나라에서 사업을 하다가는 언젠가는 망하겠다’고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다는 것.

이의원은 그러나 대우사태에 대해서는 “사업을 하다 보면 뜻하지 않게 안되는 경우도 있는데 그게 다 나쁘다고 할 수 없다”며 “대우그룹 임직원은 무지무지하게 열심히 일했다”고 말한 것으로 보도됐다.

이에 대해 민주당 장전형(張全亨)부대변인은 29일 “이의원은 우리 경제를 어렵게 한 대우의 경제연구소장을 지낸 사람으로서 근신은커녕 국가경쟁력을 약화시킬 수 있는 망언을 한데 대해 국민 앞에 사죄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의원은 “구체적인 내용은 기억나지 않지만, 지금처럼 경제를 운영하면 대외신인도가 떨어져 경제위기가 재현될 우려가 있다는 취지로 발언했을 뿐”이라며 “여당은 말꼬리잡기 식으로 트집잡지 말라”고 반박했다.

<윤승모기자>ysmo@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