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향방문 재일총련 양석하씨, 104세 노모에 큰절

입력 2000-09-23 19:26수정 2009-09-22 03:4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재일 조총련 고향방문단의 일원으로 방한, 23일 제주에 사는 104세 노모 윤희춘(尹喜春)씨를 59년만에 만난 양석하(梁錫河·73)씨는 어머니를 붙잡고 한동안 말문을 잇지 못했다.

양씨는 의식이 희미해 아들 모습을 잘 알아보지 못하는 노모를 향해 "지금까지 살아주셔서 고맙습니다"는 말을 연신 되풀이하며 큰 절을 올렸다.

아들의 효심이 통한 탓인지 뒤늦게 친척의 도움으로 아들을 알아본 윤씨는 "무사 이제야 와서(왜 이제야 왔느냐)"라는 말로 기쁜 마음을 대신했다.

양씨는 일본에서 정성스레 준비한 선물인 파란색 한복 한벌과 우황청심환을 노모에게 드렸다. 양씨는 24일에는 고향인 남제주군 대정읍을 찾아 아버지와 큰형 등의 묘소에 성묘할 예정이다.

윤씨의 셋째 아들인 양씨는 1941년 일본으로 건너간 뒤 귀향을 포기한 채 생활하다가 88년 일본에서 어머니를 상봉하기도 했다.

<제주=임재영기자>jy788@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