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권 총재회담 준비 착수…대치정국 새국면 돌입

입력 1999-01-25 19:46수정 2009-09-24 13:0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대중(金大中)대통령이 25일 한나라당 이회창(李會昌)총재가 조건부로 제의한 여야총재회담 준비를 국민회의와 자민련에 지시해 총재회담개최와 그에 따른 대치정국 해소여부가 주목된다.

여야 3당 원내총무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총무회담을 갖고 앞으로 총재회담의 의제와 시기 등 구체적인 일정에 대해 총무 총장회담 등 대화창구를 가동하고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그러나 여권이 한나라당에서 총재회담의 전제조건으로 요구한 정치사찰 의혹에 대한 대통령의 사과를 거부한데다 여야가 한나라당 마산집회에서의 지역감정선동발언을 놓고 공방전을 거듭하고 있어 빠른 시일내 총재회담의 개최는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이에 앞서 김대통령은 이총재가 24일 마산 장외집회에서 전격제의한 총재회담 준비를 국민회의와 자민련에 지시했다고 박지원(朴智元)청와대공보수석이 밝혔다.

박수석은 “김대통령은 이총재의 제의에 대해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총재회담을 개최할 용의를 갖고 있다”면서 “여야가 언제든지 만나 대화를 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 그는 “경제청문회는 계속할 것이며 마산집회에서 ‘제2의 부마사태’ 운운한 지역감정 조장발언에 대해서도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국민회의 조세형(趙世衡)총재권한대행과 자민련 박태준(朴泰俊)총재는 이날 낮 회동해 총재회담 준비작업을 해나가기로 하고 한나라당에 대화분위기조성을 위한 장외투쟁 및 지역감정 선동 중단을 촉구했다.

또 두 사람은 경제청문회는 회담준비와 무관하게 계속 진행하기로 했다.

이에 대해 한나라당은 주요당직자회의와 총재단회의를 잇따라 열어 대통령 사과 등을 거듭 요구하고 총재회담성사 때까지 29일의 이천 여주 지구당규탄대회 등 장외투쟁을 계속해 나가기로 했다.

〈최영묵기자〉mook@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