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청문회]『YS도 현철씨도 청문회증언 거부』

입력 1999-01-18 19:32수정 2009-09-24 13:4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영삼(金泳三)전대통령측은 18일 두 여당만이 참여한 가운데 경제청문회의 막이 오른데 대해 “전혀 개의치 않는다”는 반응을 보였다.

김전대통령은 지난주말 단독청문회 강행소식을 접했고 17일 오전에는 증인출석요구서를 받았지만 이에 별로 신경을 쓰지 않는 모습이었다고 한 측근이 전했다.

그는 또 “청문회 자체와 증인출석 문제에 대한 김전대통령의 입장에는 전혀 변화가 없으며 서면을 통한 간접증언 등 어떤 형태의 증언도 고려치 않고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또다른 인사는 “여야총무들이 경제청문회 협상에서 설사 어떤 합의를 이뤄내든 청문회를 바라보는 김전대통령의 시각은 결코 달라지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김전대통령의 차남 현철(賢哲)씨도 청문회 증인출석을 거부키로 입장을 정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미 한보청문회에서 대국민사과를 한 바 있고 이번 경제청문회가 ‘정책청문회’가 아닌 ‘정치청문회’임이 명확하게 드러난 마당에 출석할 필요를 느끼지 않는다는 것.

김전대통령과 가까운 한 민주계의원은 “김전대통령이 청문회에 대해 강경 자세를 누그러뜨리지 않는 것은 현철씨 문제까지 얽혀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문 철기자〉fullmoon@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