丁통일부차관 『北제시 관광세칙 아직 협상중』

입력 1998-11-20 19:19수정 2009-09-24 19:1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세현(丁世鉉)통일부차관은 20일 “북한이 제시한 금강산 관광세칙은 아직 확정된 내용이 아니며 우리측도 협상안을 내놓고 협상을 벌이고 있는 중”이라고 말했다.

정차관은 이날 서울하얏트호텔에서 열린 한국능률협회 주최 최고경영자조찬회에서금강산 관광객 신변 안전 보장 문제에 대해 “북한 사회안전부장 명의로 안전을 절대 보장하겠다는 각서를 받았다”고 밝혔다.

〈금동근기자〉gold@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