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총재회담 못열어…10일 오전 최종절충

입력 1998-11-10 07:54수정 2009-09-24 20:1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여야는 김대중(金大中)대통령의 중국 방문(11일)전 한나라당 이회창(李會昌)총재와의 청와대 영수회담을 위한 최종담판을 10일 오전 9시에 갖기로 했다.

여야는 당초 9일로 예정됐던 회담이 무산됨에 따라 이날 밤 늦게까지 막후협상을 벌였으나 이총재가 추가 제기한 ‘보복적 편파사정과 인위적 정계개편 중단’을 합의문에 명시하는 문제에 대한 입장차이를 좁히지 못했다.

박지원(朴智元)청와대공보수석은 이날 오전 “현재 분위기로는 김대통령의 중국 방문 전 회담은 일정상 어려울 것 같다”고 말했다가 오후에 “김대통령은 여야간 협상이 잘 되면 중국 방문 전날인 10일이라도 영수회담을 할 준비가 돼 있다”고 전했다.

그는 “정기국회 회기내 경제청문회 개최만 합의되면 영수회담에 응한다는게 기본방침”이라며 “이총재가 제기한 정치인사정 등과 관련한 문제는 합의문으로 정리하기보다 김대통령을 만나 직접 얘기하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균환(鄭均桓)국민회의사무총장은 이날 신경식(辛卿植)한나라당사무총장과 만나 막판 쟁점 중 경제청문회 시기에 대해 새해 예산안 처리(법정시한 12월2일)직후인 12월3일 개최를 합의문에 못박되 판문점 총격요청사건 등에 대한 한나라당의 입장을 합의문에 포함시키는 수정안을 제시했다.

양당 총장이 마련한 합의문 초안은 총격사건과 관련, ‘철저한 진상규명이 이뤄져야 한다는데 의견을 같이 했으며 이총재는 이 사건과 관련한 한나라당의 입장을 설명하고 검찰수사가 공정하게 이뤄져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명기하고 있다.

합의문 초안은 또 △필요하다고 인정될 때 영수회담 개최 △경제위기 극복을 위한 여야 협의체 구성 △국회 내 정치개혁특위를 통한 정치관계법 개정 △지역갈등 극복과 국민화합 실현을 위한 공동 노력 및 제도적 장치 강구 등을 포함하고 있다.

신총장은 이 초안을 가지고 이날 밤 이총재 자택으로 찾아가 보고했으나 이총재는 ‘보복적 편파사정과 인위적 정계개편 중단’도 합의문에 넣을 것을 주장, 협상이 중단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제청문회 개최시기의 잠정확정은 국난 원인을 규명, 재발 방지를 위한 경제청문회가 해를 넘겨서는 안되며 개최시기를 못박지 않아 예산안 처리가 지연되면 사실상 청문회의 연내 개최가 불가능하다고 주장해온 여권의 입장이 관철된 것이다.

한편 김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자민련 박태준(朴泰俊)총재와 조찬회담을 갖고 정기국회 회기 내 경제청문회 개최 방침을 재확인했다.

박총재는 회담 후 정치인 불구속 수사와 관련, “총무들이 만든 합의문에는 언급이 없지만 국회의원들의 경우 가능하면 불구속 수사하는 게 그동안의 관행이었고 인권 측면에서도 그렇게 하는 것이 옳다”고 말했다.

<임채청기자>cclim@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