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회의 초선의원들, 黨각성-체제정비 요구

입력 1998-07-24 19:40수정 2009-09-25 06:4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민회의 초선의원들로 구성된 ‘21세기 푸른정치 모임’은 24일 김대중(金大中)정부의 개혁작업이 미진한 데 따른 정부와 당의 각성 및 체제정비를 공개적으로 촉구했다.

푸른정치모임 소속의원 8명은 이날 국회 귀빈식당에서 모임을 가진 뒤 결의문을 통해 “정부와 당은 개혁작업의 계획수립 단계에서부터 치밀하지 못했고 대통령의 개혁철학과 의지를 소화하고 실천할 시스템도 작동하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의원들은 특히 당의 체제정비와 관련해 “당의 지도력 부재는 책임한계를 모호하게 한다”며 “더 이상 총재권한대행 체제로 가서는 안되며 힘있고 책임지는 대표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양기대기자〉kee@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