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회의 『위천공단 찬성』당론 확정

입력 1996-11-13 20:43수정 2009-09-27 13:0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李哲熙기자」 위천국가공단 지정문제와 관련한 국민회의의 당론이 TK(대구 경북지역)의 손을 들어주는 쪽으로 결말이 났다. 국민회의는 13일 趙世衡총재권한대행이 주재한 당무위원 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위천공단문제에 대한 당론을 확정했다. 당론의 내용은 「정부가 공단조성사업을 공약으로 제시할 당시 낙동강 수질개선을 충분히 검토한 것으로 알고 있다. 따라서 정부는 공단조성사업을 시행해야 한다. 또 정부는 계획대로 낙동강 수질개선을 병행추진해야 한다. 공단조성 후 환경영향평가 결과 수질개선이 확인됐을 경우에만 공단을 가동토록 해야 한다」는 것. 얼핏 그동안 金大中총재가 제시했던 「공단조성―수질개선 병행추진론」과 별 차이가 없는 듯하지만 상대적으로 「공단조성촉구」쪽에 무게가 더 실려 있는 게 사실이다. 이같은 당론을 확정하기까지 진통도 적지 않았다. 공단지정의 다른 한쪽 당사자인 PK(부산 경남지역)의 반응을 생각하지 않을 수 없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일단 상대적으로 공략의 여지가 더 넓다고 판단되는 TK쪽을 선택키로 한 것이다. 실제로 이날 연석회의에서 金琫鎬의원이 작성한 성명서 초안을 놓고 「趙총재대행이 두세번씩 토론중단 사회봉을 쳐도 소용없을 정도로」 의원들간에 격론이 오갔다. 李允洙 李吉載 林福鎭의원 등은 『부산시민들이 감정적으로 무조건 거부자세를 보이고 있는데 굳이 당론을 결정할 필요가 있느냐』 『결론을 내서 득될 게 없다』며 반론을 제기했다. 그러나 趙총재대행이 『공당으로서 입장정리를 미룰 수 없다』며 당초 즉각적인 공단지정을 촉구하는 성명서 초안내용을 일부 완화, 대변인을 통해 발표토록 함으로써 논란의 종지부를 찍었다.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