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국 강삼재총장 『선거땐 청와대서 거금줬다』발언 파문

입력 1996-10-22 20:07수정 2009-09-27 15:0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林彩靑·李哲熙기자」신한국당의 姜三載사무총장은 22일 『과거 집권여당 사무총 장은 큰 사업(국책사업)이 있으면 업자에게 주면서 1백억∼2백억원씩 받아 당운영 자금으로 쓰기도 했다』고 말했다.姜총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신한국당소속 수도 권 초선의원들의 모임인 「바른정치 연구모임」특강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옛날엔 집권여당의 사무총장이 좋았다』며 이같이 답변했다. 姜총장은 이어 『과거 집권여당의 사무총장은 1백억∼2백억원 한도 내에서 「B장 부」(비공식수입지출장부)를 관리하던 때도 있었고 한달에(청와대에서)10억 내지 20 억원씩 당으로 내려왔다』며 『선거때가 되면 5백억∼1천억원씩 대통령이 줘 선거를 치렀다』고 밝혔다. 姜총장의 이같은 발언에 대해 국민회의 鄭東泳대변인은 성명을 발표, 『盧泰愚전 대통령으로 부터 한푼도 안받았다고 말해오던 현정권이 드디어 자금의 실체에 관해 입을 연 것은 충격적』이라면서 검찰이 즉각 조사에 착수할 것을 촉구했다. 한편 신한국당은 姜총장 발언이 문제가 되자 해명자료를 내고 『문민정부 출범후 에는 비합법적인 자금루트가 없어 사무총장으로서 당운영에 애로가 많다는 것을 얘 기한 것』이라며 『비자금장부가 있다거나 역대 사무총장이 국책사업 결정에 간여했 다는 얘기는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