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3억원 거래설 관련 담당검사 2명 고발…국민회의

입력 1996-10-17 10:52업데이트 2009-09-27 15:2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국민회의는 16일 긴급간부회의를 열어 金裕璨씨가 『이종찬부총재와의 3억원거래 설을 검찰이 조작했다』고 밝힌데 대해 담당검사인 서울지검 金在琪공안1부장과 朱 盛英검사를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고발키로 했다. 〈崔永默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