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백신 확보 돕기, 주지사 남편과 최선 다할것”

아나폴리스=이정은 특파원 입력 2021-04-23 03:00수정 2021-04-23 03:4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유미 호건 메릴랜드주 주지사 부인
워싱턴 주재 한국 특파원 간담회서
주미대사 요청 전화 받은 사실 밝혀
21일(현지 시간) 래리 호건 미국 메릴랜드주 주지사의 부인 유미 호건 여사가 메릴랜드 아나폴리스 관저에서 특파원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아나폴리스=이정은 특파원 lightlee@donga.com
래리 호건 미국 메릴랜드주 주지사(65)의 부인 유미 호건 여사(62)가 한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확보 문제와 관련해 “할 수 있는 건 남편과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유미 여사는 21일(현지 시간) 메릴랜드주 아나폴리스의 주지사 관저에서 가진 워싱턴 특파원들과의 간담회에서 “한국을 너무나 도와드리고 싶지만 미국 백신 관리는 연방정부가 한다”며 어려움을 토로했다. 백신을 생산하는 제약회사 존슨앤드존슨의 공장이 메릴랜드에 있지만 연방정부가 아닌 주정부에는 현재 백신을 팔지 못하게 돼 있다는 것.

백악관이 통제하는 상황에서 백신 회사에 연락을 취해 봐도 답신조차 하지 않는 상황이라고 한다. 유미 여사는 본인과 호건 주지사가 모두 이수혁 주미대사의 요청 전화를 받은 사실을 밝히며 “한국에서도 백신 확보를 위해 많이 노력하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메릴랜드주는 지난해 4월 코로나19가 확산할 때 한국에서 50만 회의 검사가 가능한 분량의 진단키트를 공수했다. 다른 주들이 진단키트 부족 문제로 고전하고 있을 때 ‘한국 사위’인 호건 주지사와 한국의 인연을 바탕으로 선제적 확보에 성공했던 사례로 주목받았다.

주요기사
이날 간담회는 미국의 첫 한국계 주지사 부인인 유미 여사가 최근 불거진 아시아계 혐오범죄 대응의 필요성을 강조하기 위해 만든 자리였다. 그는 “차별은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며 저의 딸과 사위를 비롯해 많은 이들이 아직도 겪고 있는 문제”라며 “우리 세대에서 끝나지 않을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이제는 한인 동포뿐만 아니라 모든 아시아계가 목소리를 함께 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메릴랜드주가 한국계인 로버트 허 전 메릴랜드 연방검사장을 책임자로 하는 아시아혐오범죄대응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활동에 들어간 사실도 소개했다.

유미 여사는 자신이 한국 요리를 소개하며 유튜브에 올리고 있는 ‘유미 쿡스(Yumi Cooks)’ 채널을 소개하며 “한국 요리와 한복, 태권도, 김치 같은 한국 문화를 알리는 것도 (인종주의) 대응을 위한 노력”이라고 했다. 그는 “미국은 이민자의 나라”라며 “문화적 다양성을 이해하고 상호 존중과 지지로 하나가 되며 서로 차이를 넘어서 나라를 더 강하게 만드는 방향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미국의 미래는 한인을 비롯해 소수계에 달려 있다고 생각한다”고도 했다.

유미 여사는 아시아계 혐오 문제는 코로나19 팬데믹이 끝나고 경제가 회복하면 잠잠해질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으며 “그때까지는 계속적으로 안전을 지키기 위해 다 같이 힘을 합쳐야 한다”고 거듭 당부했다.

아나폴리스=이정은 특파원 lightee@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유미 여사#백신#돕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