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고]‘대추나무 사랑걸렸네’ 작가 양근승

동아일보 입력 2020-06-26 03:00수정 2020-06-26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KBS 1TV 드라마 ‘대추나무 사랑걸렸네’를 집필한 작가 양근승 씨(사진)가 25일 지병으로 별세했다. 향년 85세. 고인은 ‘대추나무 사랑걸렸네’를 1990년부터 2007년까지 17년 2개월간 852회를 썼다. ‘TV 손자병법’ ‘꽃바람’ ‘어머니’ ‘세 여자’ 등 200편이 넘는 드라마를 집필했다. 유족으로는 아내와 1남 3녀가 있다. 빈소는 서울성모병원, 발인은 27일 낮 12시.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