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여자’ 조해일 작가 별세

동아일보 입력 2020-06-20 03:00수정 2020-06-20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장편소설 ‘겨울여자’(1975년)의 작가 조해일 경희대 국문과 명예교수(사진)가 19일 숙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79세. 만주 하얼빈에서 태어난 고인은 경희대 국문과와 동 대학원을 졸업했다. 1970년 중앙일보 신춘문예에서 단편 ‘매일 죽는 사람’으로 등단했다. 유족은 부인 정굉미 씨와 아들 대형 씨가 있다. 빈소는 서울 경희의료원, 발인은 21일 오전 9시. 02-958-9552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