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대-美조지워싱턴대 교류 지원 STG 이수동 회장 100만 달러 기탁

동아일보 입력 2010-09-24 03:00수정 2010-09-24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 재미 기업인이 100만 달러를 기부해 내년부터 고려대와 미국 조지워싱턴대 간의 교환학생 프로그램이 시작된다. 미 정보통신회사인 STG그룹의 이수동(미국명 사이먼 리·사진) 회장과 부인 이안나 여사는 22일 조지워싱턴대에 100만 달러를 기탁했다.

이 회장 부부 이름을 따 ‘사이먼 앤드 안나 리 고려대 신탁기금(The Simon & Anna Lee Korea University Endowment)’으로 이름 지어진 이 기금은 고려대와 조지워싱턴대 양 대학의 공대 교환학생 프로그램에 주로 사용된다. 고려대 산업공학과를 졸업하고 이민 생활의 역경을 딛고 기업을 일군 이 회장은 2005년 조지워싱턴대에서 석사학위를 땄다. 이 회장은 지난해까지 100만 달러를 조지워싱턴대 공대발전기금으로 내놓기도 했다.

워싱턴=최영해 특파원yhchoi65@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