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석기 前 서울경찰청장 자유총연맹 부총재 선임

입력 2009-07-04 02:52수정 2009-09-22 01:3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경찰청장에 내정됐다가 올해 2월 발생한 ‘서울 용산 철거민 참사’의 도의적 책임을 지고 물러난 김석기 전 서울지방경찰청장(사진)이 한국자유총연맹 부총재로 선임됐다.

한국자유총연맹(총재 박창달)은 “5월 열린 임시총회에서 김 전 청장을 3년 임기의 무보수 명예직인 부총재로 선임했다”고 3일 밝혔다. 연맹 관계자는 “자유민주주의 체제 발전이라는 연맹의 설립 목적과 취지에 맞는 인사를 찾다가 김 전 청장의 역량과 경력이 ‘법치 수호’에 맞는다고 판단해 10명의 부총재 가운데 한 명으로 영입하게 됐다”고 말했다.

자유총연맹 부총재는 비상근 명예직이지만 이사회 이사로 등재돼 주요 의사결정 때 발언권을 행사할 수 있고, 총재 유고 시 직무 대행 권한도 갖는다. 김 전 청장은 “연맹에서 분야별로 부총재를 선임하는 과정에서 경찰 출신도 한 명 영입하는 게 좋겠다고 의논이 된 것 같고 그런 제의가 들어와 수락했다”고 말했다.

유덕영 기자 firedy@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