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오피니언

‘수없이 많은 바닥을 닦으며’[바람개비/윤태진]

윤태진 교보문고 북뉴스PD
입력 2022-08-10 03:00업데이트 2022-08-10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홀로 다섯 아이를 키우는 청소노동자 마이아 에켈뢰브가 남긴 일기. 책은 1967년부터 1969년을 배경으로 베트남전쟁, 6일전쟁 등 당시 세계 정세를 언급하는데 묘사와 시선이 날카로우며 대단히 문학적이다. 생생한 현실을 바탕으로 한 기록은 가치를 인정받아 ‘스웨덴 1000대 고전’에 선정됐다. 1953년 당시 한국의 위기도 다뤘다. 인간은 악하다고 믿는 저자가 지구 반대편의 피란민을 걱정하다니, 아이러니하면서도 고마운 마음이 든다.

윤태진 교보문고PD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오피니언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