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與 열린민주당 합당, ‘떴다방 정치’ 반성이 먼저 아닌가

동아일보 입력 2021-11-20 00:00수정 2021-11-20 03:0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와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가 그제 ‘당 대 당’ 통합 추진에 합의했다. 민주당이 강경 친문 세력이 주도하는 열린민주당과의 합당 협상에 착수한 것이다. 두 정당은 같은 친문 성향으로 강경-온건 차이만 있을 뿐이어서 합당 성사는 크게 어렵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민주당이 이재명 대선 후보의 정체된 지지율 회복을 위해 범여권 지지층을 결집하려는 포석으로 보인다.

지난해 4월 총선 당시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독자 창당한 열린민주당을 겨냥해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을 참칭하지 말라”고 했다. 다른 당직자도 ‘열린민주당은 친문재인계의 효자’라고 한 손혜원 열린민주당 공천관리위원장에 대해 “우리는 그런 자식을 둔 적이 없다”고 일갈했다. 지지층이 겹치니 득표 차질을 우려해 선을 그은 것이다.

그러나 정치 상황이 바뀌자 열린민주당에 대한 민주당의 태도는 180도 달라졌다. 민주당은 야당을 따돌리고 입법 독주를 할 때마다 열린민주당을 ‘2중대’처럼 활용했다. 열린민주당이 친여(親與) 위성정당 아니냐는 지적을 받아온 이유다. 이처럼 겉으로는 별거 상태였지만 속으로는 한 몸이나 마찬가지였던 두 정당이 합친다고 하니 또 하나의 정치 쇼를 보는 듯하다. 선거철에 정치권이 이합집산을 하는 것이 새삼스러운 일은 아니다. 하지만 거기에도 최소한의 원칙은 있어야 한다. 정치적 유불리만을 잣대로 갈라섰다 합했다 하는 것은 정당정치의 물을 흐리는 꼼수가 아닐 수 없다.

지난해 총선에서 야당이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을 만들자 민주당도 ‘위성정당은 없다’던 당론을 번복해 위성정당인 더불어시민당을 만들었다. 거대 양당은 원칙이나 염치도 없이 나중에 자신들의 위성정당과 다시 합쳤다. 열린민주당도 창당 주체나 형식은 달랐지만 위성정당과 다름없는 길을 걸었다. 민주당은 합당에 앞서 위성정당으로 인해 빚어진 정치적 퇴행과 원칙 없는 이합집산에 대해 반성부터 하는 것이 도리다.
주요기사

#열린민주당#떴다방 정치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