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개비]네덜란드 잔서스한스

전승훈 기자 입력 2021-09-13 03:00수정 2021-09-13 03:0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기차로 20분이면 닿는 ‘풍차 마을’ 잔서스한스. 그림엽서에 박힌 풍차가 동화 속 풍경처럼 다가온다. 잔서스한스에는 18세기까지 1000여 개 풍차가 돌아가고 있었다고 한다. 풍력으로 바닷물을 퍼내기만 한 것이 아니라 톱으로 목재를 다듬고, 기름을 짜고, 향신료와 곡식을 빻기도 했다. 이 마을에서는 네덜란드 전통 복장을 입고 치즈를 만들고, 나무토막을 깎아 나막신을 만드는 공방도 체험할 수 있다.

전승훈 기자 raphy@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주요기사

#네덜란드 암스테르담#풍차 마을#잔서스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