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연봉 차이[바람개비]

황규인 기자 입력 2021-06-15 03:00수정 2021-06-15 05:2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미국 스탠퍼드대 여자 농구부 소속 프랜 벨리비(20)는 키가 180cm 정도밖에 되지 않지만 자유자재로 덩크슛을 구사한다. 벨리비는 미국여자프로농구(WNBA) 선수가 아니라 의사가 되는 게 꿈이다. 아프리카 이민자 출신인 부모님 두 분이 모두 의사이다. 잘못된 선택이라고 하기도 어렵다. WNBA ‘최고’ 연봉이 22만 달러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미국남자프로농구(NBA)에선 심판의 ‘평균’ 연봉이 35만 달러다.

황규인 기자 kini@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