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횡설수설/장택동]막 내린 카스트로 시대

장택동 논설위원 입력 2021-04-22 03:00수정 2021-04-22 03:1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청소년 시절 피델 카스트로는 ‘엘 로코(el Loco·미치광이)’로 불렸다. 아버지가 운전을 허락하지 않자 “차에 불을 질러 버리겠다”며 협박했고, 몰래 오토바이를 몰고 질주하다가 정면으로 벽에 부딪쳐 다치는 등 불같은 성격 때문에 문제를 일으키곤 했다. 반면 동생 라울의 별명은 ‘엘 프루시아노(el Prusiano·프로이센 사람)’였다. 냉철하고 실용을 중시한다는 뜻이다. 성격이 정반대였던 다섯 살 터울의 형제였지만 혁명을 하자는 데에는 의기투합했다.

▷두 사람은 1953년 ‘7월 26일 운동’ 소속으로 몬카다 병영을 습격했다가 실패해 투옥됐다. 절치부심 끝에 1959년 바티스타 정권을 몰아낼 때도 형제는 함께했다. 권력을 잡은 이후 피델은 총리, 국가평의회 의장 등으로 49년 동안 국가를 통치했다. 군을 장악한 라울은 49년 동안 국방장관으로서 형을 도왔다. 해외에서는 피델이 훨씬 유명했지만 쿠바에서는 ‘라울주의’라는 용어가 있을 정도로 라울의 역할도 컸다.

▷혁명 이후 카스트로 형제가 마주친 현실은 이상과 달랐다. 반미주의자였던 피델이 미국 기업가들의 재산을 몰수하자 미국은 1961년 쿠바와 단교했다. 이어 쿠바산 설탕 수입을 중단하고 석유 공급을 끊으면서 쿠바 경제의 숨통을 조였다. 쿠바는 소련의 도움을 받으며 버텼지만 1981년 집권한 미국 레이건 정부는 제재의 강도를 더욱 높였다. 소련이 붕괴되면서 쿠바는 1990년대 ‘특별한 시기’라고 불리는 경제위기를 맞기도 했다.

▷2008년 권력을 물려받은 라울이 19일 미겔 디아스카넬 대통령에게 공산당 총서기직을 넘기고 물러났다. 이로써 62년간 이어진 쿠바의 ‘카스트로 시대’는 공식적으로는 막을 내렸다. 카스트로 형제가 집권하는 동안 쿠바에서는 언론과 집회의 자유가 제한되는 등 시민들은 억압받았다. 지난해에는 코로나19로 쿠바의 주 수입원인 관광산업까지 직격탄을 맞아 국내총생산(GDP)이 11% 감소하는 등 경제가 최악의 상황을 맞고 있다. 쿠바의 젊은 세대들 사이에서는 개혁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주요기사
▷1960년생으로 혁명 이후 세대인 디아스카넬은 젊은 시절 비틀스와 청바지를 좋아했고, 점진적인 개방을 선호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쿠바가 조속히 변할 것으로 전망하는 사람은 많지 않다. 예일대 카를로스 에이레 교수는 “군과 공산당이 막강한 힘을 갖고 있으며 특히 라울의 아들, 사위 등 ‘카스트로 왕조’ 멤버들이 군의 요직을 맡고 있다”고 지적했다. 카스트로 형제가 반세기 넘도록 유지해온 쿠바의 사회주의 질서가 달라지려면 정치 지도자의 얼굴을 바꾸는 것만으로는 부족해 보인다.

장택동 논설위원 will71@donga.com
#카스트로 시대#라울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