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배달 전성시대, 코로나19가 쌓는 일회용품 쓰레기山

동아일보 입력 2020-07-01 00:00수정 2020-07-01 00: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내에서 코로나19 상황이 심각해지기 시작한 2월 이후 전국에서 새로 확인된 ‘쓰레기 산’이 4곳(1만6620t)에 이른다고 환경부가 최근 국회에 보고했다. 사회적 거리 두기를 위한 ‘비대면 경제’가 활성화되면서 배달 포장재와 일회용품 쓰레기가 크게 늘었지만 이를 처리할 수 있는 여건이 악화돼 무단 투기한 폐기물이 쌓인 탓이다.

코로나19는 재활용품 처리업체들의 부담을 가중시키고 있다. ‘언택트 소비’ 증가로 택배 포장재와 음식배달용 플라스틱용기 등 재활용 물량이 크게 늘었지만 이를 재가공하는 해외공장들이 코로나19로 문을 닫아 처리할 길이 막막해졌다. 국제유가 하락으로 재활용 플라스틱 대신 싼 원유를 가공하는 제조업체가 늘면서 재활용 업체들의 수익성도 나빠졌다. 쌓아둘 곳은 없고 돈도 안 되니 불법으로 치닫는 것이다.

그렇지 않아도 국내 쓰레기 문제는 한계점이 머지않았다. 생활쓰레기를 묻을 매립시설은 28% 정도밖에 처리 용량이 남지 않았고, 소각시설은 ‘님비현상’ 심화로 2013년 502곳에서 2018년 380곳으로 오히려 수가 줄었다. 정부가 쓰레기 산을 소각해도 계속 생기는 배경에는 이런 구조적인 인프라 부족 탓도 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재활용 쓰레기가 늘어나는 문제는 이제 피할 수 없는 발등의 불이다. 정부와 지방자치단체, 온라인 쇼핑몰과 택배회사 등 관련 기업, 재활용업계 등이 머리를 맞대 쓰레기양을 줄이는 방안을 고민하지 않으면 중국의 수입 중단으로 촉발된 ‘2018년 재활용 쓰레기 수거 대란’과 같은 비상상황이 또 생길 수 있다. 시민들은 플라스틱 용기에 묻은 음식물을 씻어 분리 배출하는 등 원활한 재활용에 도움이 되는 작은 일부터 실천해야 한다. 정부는 국제적인 갈등 요인으로 떠오른 쓰레기 처리 문제를 환경부와 지자체에만 맡길 것이 아니라 지속가능한 국가 발전 전략 차원에서 범정부적 대안을 마련해야 할 것이다.
주요기사

#배달#일회용품#코로나19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