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청년들이 두려움 없이 달리게 하라

동아일보 입력 2020-04-01 00:00수정 2020-04-01 00: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국사회 1순위 과제는 ‘청년 일자리’- 창간 100년을 맞은 동아일보가 대한민국 청년 100명을 만나 그들의 꿈을 물었다. ‘여자가 왜 그런 운동을 하느냐’는 시선에 굴하지 않은 국가대표 임애지 씨(21)는 한국 사상 첫 여성복싱 올림픽 출전권을 따냈고, ‘전자오락이나 한다’는 사회적 편견을 깨고 싶었던 프로게이머 이상혁 씨(24)는 세계 최대 e스포츠 대회인 리그오브레전드(LOL) 월드챔피언십에서 우승했다.

“네가 무슨 모델이 되겠냐”는 비아냥거림을 들으며 후미진 골목에서 워킹 연습을 했던 한현민 씨(19)는 첫 아프리카계 한국인 모델이 됐다. 내일을 꿈꾸기에는 강퍅한 오늘인데도 100명의 청년들은 꿈을 나침반 삼아 남들이 가지 않는 길을 뚜벅뚜벅 걷고 있었다.

그러나 우리 청년들이 처한 현실은 녹록지 않다. 동아일보가 창간 100주년을 맞아 리서치앤리서치에 의뢰해 국민 1001명(18세 이상 남녀)을 설문조사한 결과 우리 사회가 가장 시급히 해소해야 할 문제로 청년 일자리(23.1%)가 첫손에 꼽혔다. 이어 청년 세대의 예상 미래 소득을 물었더니 ‘부모 세대보다 낮아질 것’이라는 응답이 47.7%였다. 청년 세대의 미래를 그만큼 비관적으로 보고 있다는 뜻이다.

4차 산업혁명은 일자리의 소멸을 예고하고 있고 세대 간 불평등은 심화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청년 일자리는 우리 사회가 당면한 가장 도전적인 과제가 됐다. 가뜩이나 어려운 고용시장에 코로나19가 덮치면서 아직 고용시장에 진입하지 못한 청년들, 아르바이트 등 비정규직 일자리에 종사하는 청년들의 미래는 위태롭기만 하다. 1997년 외환위기나 2008년 금융위기 당시처럼 코로나 위기는 청년들을 장기 실업으로 내몰지도 모른다.

주요기사
이번 여론조사에서 청년들은 새로운 청년 일자리 해법을 요구했다. 청년 일자리 해결을 위해 가장 시급한 대책으로 18∼29세 청년들은 ‘벤처 및 신산업 육성 지원’(29.7%)과 ‘기업 규제 완화를 통한 경제 활성화’(29%)를 꼽았다. 전체 응답자는 ‘기업 규제 완화를 통한 경제 활성화’(37.6%)가 가장 시급하다고 봤다. 정부와 공공기관이 시행 중인 ‘청년 일자리 할당제’가 필요하다는 20대 청년은 8.4%뿐이었다. 청년들은 길은 스스로 찾을 테니 공정한 운동장에서 넘어지는 것을 두려워하지 않고 달리게 해달라고 호소하고 있는 것이다.

대한민국의 청년은 늘 위기를 기회로 삼아 세계무대로 도약했다. 지금 청년의 도전과 혁신 역시 다음 100년의 대한민국을 만들 것이다. 그러려면 청년들이 기성세대가 우리 사회 곳곳에 쌓은 기득권의 벽 앞에서 좌절하지 않고 마음껏 뛸 수 있어야 한다. 청년 일자리의 해법은 거기서부터 시작돼야 한다.
#청년 일자리#일자리 소멸#세대 간 불평등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