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트라이트]ML 아시아 최다승을 던져라

동아일보 입력 2010-09-14 03:00수정 2010-09-14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코리안 특급’ 박찬호(37·피츠버그)가 13일 신시내티와의 방문경기에서 승리를 거두고 2005년 노모 히데오(42·은퇴)가 세운 메이저리그 아시아 투수 최다승(123승) 타이 기록을 세웠다. 불굴의 의지로 데뷔 17시즌 만에 일본의 전설과 어깨를 나란히 한 박찬호가 조만간 아시아 최다승 수립이라는 기쁜 소식을 전해주길 기대한다.

최남진 namjin@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