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트라이트]농락 당한 國權의 상징

동아일보 입력 2010-09-03 03:00수정 2010-09-03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대한민국정부수립 이후 처음으로 ‘한국 전통방식’으로 만들었다던 제4대 국새가 가짜로 드러났다. 민홍규 전 국새제작단장은 전통방식으로 제작했다고 주장하다 경찰 수사에서 현대식으로 만들었고 국새 제작용 금 1.2kg도 빼돌렸다고 실토했다. 국권(國權)의 상징인 국새를 놓고 벌인 거짓과 탐욕 놀음에 온 국민이 농락당한 셈이다.

최남진 namjin@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